7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서는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출석하지 않으면서 여야 위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김성태 위원장은 개회 직후 "최순실 등 의한 국정농단 조사인데 최순실이 참석하지 않아 '최순실 없는 최순실 청문회'라고 한다"며 "국정농단 인물들이 얼마나 후안무치·안하무인이었는지 여실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 전 민정수석 등 11명에 대해서는 동행명령장 발부를 의결했다.

여야 위원들 역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은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한 맹탕 청문회로 국민들은 여길 것"이라며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의 미용을 했다는 미용실 원장의 증인채택은 물론 외부인 출입은 없다고 증언했던 청와대 이영석 경호실 차장에 대한 재출석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청와대의 거듭된 위증과 국조 방해 문제는 도를 넘었다.

전 오늘 위원장님 중심으로 청와대에 대한 가장 가까운 시간내에 현장조사와 특별청문회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현장조사를 조속히 실시해달라"고 했다.

같은당 안민석 의원은 "제3의 국가 어딘가에 있을 정유라에 대해서도 동행명령이 가능하게 해달라"고 했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최순실 씨가 '공황장애'를 이유로 댔다는 점을 문제삼아 "최씨가 본인이 공황장애라고 적었는데, 또박또박 쓴 것을 보면 정신적 문제가 없다.

공황장애라는 의미를 모르고 적은 것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출석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위원들의 지적이 잇따르자 "단호한 의지로, 청문회를 개최해서라도 진실을 밝혀내겠다.

현장조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반드시 접근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동행명령장 발부를 여야 간사들의 협의도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위원장이 의결한 것에 절차상으로 유감스럽다"며 "저도 개인적으로는 동행명령에 찬성하지만, 절차에 대해 의논한 바는 없다"고 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이정현 기자 hysu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