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뭘 가리거나 할 자리 아냐…의원들 질문에 소상히 말하겠다"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은 연락 안돼…출석여부 주목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2차 청문회에 출석했다.

애초 특위는 조 전 수석에게 연락이 닿지 않아 출석 여부를 확인하지 못했지만, 조 전 수석은 이날 오전 9시15분께 국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전날 열린 청문회에서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조 전 수석이 '박근혜 대통령의 뜻'이라며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의 퇴진을 요구한 사실을 증언했다.

이에 대해 조 전 수석은 기자들이 사실 여부를 질문하자 "잠시 후 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이 있을 것"이라며 "이에 대해 숨김없이 말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의 명시적 지시가 있었던 것이냐"는 질문에는 "죄송하다"고 즉답을 피하면서 "국조 과정에서 말씀드릴 것이 있으면 말씀드리겠다.

(청문회장에) 들어가게 해달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말씀을 전한 것은 인정을 하나"라고 거듭 묻자 "검찰 수사 과정에서도 다 말씀을 드렸다.

제가 뭔가를 가리거나 할 수 있는 자리에 있지 않다"며 "다만 절차가 있지 않느냐. 이 자리는 제가 말씀드릴 자리가 아니고, (청문회장에서) 말씀 드리겠다"고 했다.

이날 청문회에 출석한 소회에 대해서는 "참담하다.

제가 왜 이렇게까지 됐나 하는 생각에 자성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차은택 감독의 문화계 이권개입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증언을 위해 특위가 증인신청을 한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경우 특위와 연락이 닿지 않아 아직 출석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이정현 기자 hysu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