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두 야당은 6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오는 7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 출석하지 않을 경우 별도 청문회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는 특위의 2차 청문회의 증인으로 채택된 김 전 실장의 출석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별도 청문회' 카드를 거론하면서 막판 압박을 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와 김 전 실장에 대한 별도 청문회 문제를 상의했다"면서 "내일의 출석 여부와 발언 여부를 보고 판단을 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열어놓고 의논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면서 "내일의 태도가 중요할 것 같다.

내일 출석하지 않으면 반드시 (별도 청문회를)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상호 원내대표와 '김기춘 청문회'를 별도로 하루 일정으로 잡는 안을 검토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7일 청문회의 주요 증인인 최순실씨를 함께 언급, "붕어빵은 붕어 없어도 붕어빵이지만 최순실 등 중요 증인이 불출석하는 청문회는 청문회가 아니다"라면서 "중요 증인을 반드시 출석시키도록 청와대는 나서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국정조사가 맹탕이란 비난이 쇄도한다"면서 "윽박지르면 윽박지른다고, 답변도 못 받는다고 지적하시지만 증인이 진술을 하지 않고 자료를 제출하지 않으면 한계가 있다"라고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박수윤 기자 hrse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