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군 이래 처음으로 국군 내부 전용 사이버망이 외부 해킹세력에 뚫렸다. 사이버사가 해킹된 것은 2010년 1월 부대 창설 이후 처음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5일 "군 인터넷 백신체계 해킹사고 조사를 진행하던 중 국방망 일부 컴퓨터도 악성코드가 감염된 것이 식별됐다"고 밝혔다. 그는 "합동조사팀을 구성해 관련 내용을 조사한 결과, 군사비밀을 포함한 일부 군사자료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며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은 지난 9월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백신서버가 해킹당했다고 주장했다. 군 당국은 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내부망까지 뚫린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이버사는 당시 "중계 서버의 취약점을 악용한 것으로 판단되는 악성코드 유포 정황을 식별했다" 며 "추가적인 위협의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서버의 네트워크를 분리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