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조사 특위 기관보고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은 5일 “박근혜 대통령이 곧 퇴진 시기와 관련해 중요한 결단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내년 4월 퇴진, 6월 대선’과 관련해 “대통령도 새누리당 당원”이라며 “조기 퇴진과 관련한 당론을 수용한다는 말씀을 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실장은 이날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가 조기 하야 선언이라는 해석이 맞느냐”는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한 실장은 “대통령이 하야와 관련해 날짜를 박는 데는 많은 분들의 의견이 필요하다”며 “국정이 안정적이고 평화롭게 헌정질서에 따라 이양되도록 하는 것도 대통령의 책임이므로 그런 점을 심사숙고하는 데서 좀 늦어졌는데 곧 결단을 내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퇴진 방식에 대해선 “안정적 절차, 법적 절차를 통해 퇴진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박 대통령은 이르면 6일, 늦어도 7일 4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4월 퇴진, 6월 대선’을 수용한다는 뜻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7일까지는 담화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 실장은 세월호 참사 당시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과 관련, “대통령 관저에 집무실이 있다”며 “어디에서 집무했느냐는 것은 큰 문제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집무는 관저에서 할 수도 있고 본관에서 할 수도 있고 비서실에서도 할 수 있다”며 “그 점을 오해하지 말아 달라”고 지적했다.

이영석 청와대 경호실 차장은 세월호 참사 당일 “외부에서 (대통령 관저로) 들어온 인원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차장은 “내부 근무자의 출입은 있었느냐”는 질문에 “간호장교가 가글을 전달해 주러 간 것은 확인했다”며 “그 외엔 내부 근무자 출입도 없었다”고 답했다.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과 박흥렬 대통령 경호실장은 국정현안 대응 및 경호 임무 등을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나오지 않았다.

유승호/장진모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