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崔 연설문 사전검열은 중대한 국정농단·국기문란 사건"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최순실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각종 연설문을 미리 받아봤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누가 연결고리였는지, 대통령의 자백이 어느 때보다도 필요하고 우리는 그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최순실씨의 대통령 연설문 사전 검열, 심지어 국무회의 자료까지도 사전에 보고받고 정정시켰다면 이것은 중대한 국정 농단이고 국기 문란 사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이걸 알고도 이렇게 했다면 국민 앞에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과거 정권에서 대통령 아들의 국정농단 사건보다도 훨씬 큰 이 사건에 대해 국민은 분노하고 역사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께서 개헌 발의를 한다고 하지만 최순실씨가 도망쳐버렸기 때문에 개헌안도 누가 수정한 거겠나.

최순실 없는 개헌안은 아마 제안할 수 없을 것"이라며 "진실을 규명하고 그 전에 청와대가 이실직고하고 박 대통령의 자백이 필요하다"며 거듭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또 박 대통령의 전날 '임기 내 개헌' 선언에 대해 "개헌은 대통령이 개입해서는 안 된다"며 "만약 청와대 주장대로 개헌을 발의하려면 박 대통령은 새누리당을 탈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 맡겨야지, 대통령이 개입해선 안 된다는 것"이라며 "어떤 경우에도 우병우 최순실 등 현안을 덮으려는 블랙홀로 이용해서는 안 되고, 더욱이 국면전환을 위한 박 대통령의 고도의 정치공학적 전략적으로도 이용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기자 ljungber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