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전해철 위원장 특위 발족…檢개혁에 당력 총동원
박지원 "우병우, 운영위 출석 전에 사퇴해야"

여의도 정치권이 '포스트 국정감사' 모드에 들어갔지만 17일 야권은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 문제를 계속 이슈화하며 대여(對與) 공세의 고삐를 바짝 죄었다.

특히 검찰의 야당 의원들에 대한 무더기 기소의 배후에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있다고 보고 우 수석의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을 촉구하며 반격에 나섰다.

더민주 추미애 대표는 선거관리위원회가 검찰의 새누리당 김진태 염동열 의원에 대한 불기소 처분과 관련해 재정신청을 낸 것을 거론하며 "친박(친박근혜)를 쏙 뺀 검찰의 기획·편파 수사가 금방 들통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대표는 "국정 농단을 덮으려 야당 의원의 입을 막으려는 정치공작의 중심에는 우병우가 자리한다"며 "국회법에 따라 우 수석은 반드시 운영위원회 국감 증인으로 출석해야 한다.

출석하지 않는다면 검찰을 권력의 사유물로 전락시켰음을 자임하는 꼴"이라고 말했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도 "아무리 미르·K스포츠재단과 최순실 관련 의혹을 덮고 싶겠지만 국감을 파행시켜도, 색깔론으로도 막을 수 없는 게 비리 의혹"이라며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 말대로 최 씨를 국회나 검찰에 출두시켜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박범계 의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 "국감에서 소득이 없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결국 국정감사가 있고 나서 박 대통령 지지율이 26%로 떨어졌다"면서 "국민적 의혹을 규명을 하라는 국민적 요구가 높다.

우리 당에서 대책위를 만들어 사실규명 작업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더민주는 이날 전해철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선실세 국정농단 야당탄압 대책위원회'를 출범했다.

대책위는 최 씨와 관련한 의혹을 계속 파헤치는 동시에 검찰 항의 방문을 통해 '야당 표적 수사'에 경고장을 날린다는 계획이다.

국민의당도 더민주 지원사격에 나섰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우리나라의 권력서열 1위는 정유라(최순실의 딸)인 것 같다"며 "정유라를 위해 이화여대의 학칙이 바뀌고, 학교에 나오지 않아도 학점을 주는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감이 끝나더라도 계속 상임위와 본회의에서 미르·K스포츠, 최순실·정유라·차은택 등 모든 사건을 반드시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날 박근혜 대통령이 우병우 민정수석을 교체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사실이기를 기도한다.

설사 우 수석이 억울하더라도 운영위원회 출석 전에 사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민정수석 완장을 차고 운영위에 나오거나 검찰 수사를 받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청와대 대변인이 해당 보도에 대해 공식적으로 "오보"라고 부인한데 대해선 "그래도 모르는 일"이라며 "사실이 아니라고 해놓고 그렇게 (사퇴로) 갈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박수윤 기자 cla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