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당권 경쟁에 나선 김상곤 전 혁신위원장은 29일 "혁신으로 강한 정당을 만들어 대선에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광주 북구 삼각동 남도향토음식박물관에서 열린 북을 지역 대의원대회 인사말에서 "그동안 우리 당은 좋은 아파트에 사는 얄미운 큰아들 수준이었고 민주진보 진영의 맏형 노릇도 제대로 못했다"고 진단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제 호남의 정신이라는 푸른 들판에서 모두가 모여드는 마당 넓은 종갓집을 짓겠다"며 "복지 정당, 민주적인 자치분권형 정당, 청년과 온라인 10만 당원·네티즌이 모여드는 플랫폼 정당, 야 3당이 모여드는 연대 정당을 만들어 내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호남의 딸·며느리를 자처하는 다른 후보를 겨냥한 듯 "말로는 아들, 며느리라 할 수 있지만 중요한 것은 그 삶이 광주와 같은 지이다.

광주에서 탯줄을 끊고 나온 저는 광주와 살았다"며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활동, 경기도 교육감 시절 무상급식, 당 혁신위원장 경험 등을 부각했다.

후보 등록 후 당권 주자로서 첫 행보로 광주를 찾은 김 전 위원장은 "호남의 대표정당은 국민의당이 아니라 더민주"라며 "호남의 대표정치인이 돼 호남의 선택이 대통령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sangwon7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