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 주장…"종업원 가족은 사상교육"

북한이 지난 4월 중국 류경식당에서 근무하던 파견 종업원 13명이 집단탈출해 한국으로 귀순한 사건과 관련해 책임자 6명을 공개 처형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중국과 평양을 오가는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29일 연합뉴스에 이같이 밝혔다.

최 대표는 "소식통이 전한 바에 따르면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지시로 지난 5월 5일 평양 강건종합군관학교에서 안전교사(보위부 요원) 등 관련 책임자 6명을 공개 처형했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그러면서 "국가안전보위부, 정찰총국, 외무성, 인민보안성 간부 80여 명과 해외파견 근무자들의 가족 100여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처형이 진행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또 북한은 귀순한 종업원들의 가족을 묘향산 교육시설에 집단 구금한 뒤 강습교육(사상교육)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고 최 대표는 덧붙였다.

앞서 중국 닝보(寧波)의 류경식당에서 근무하던 북한 종업원 20명 가운데 13명이 집단 탈출해 지난 4월 7일 한국으로 입국했다.

이어 중국 산시성(陝西省) 소재 북한식당에서 북한 여성 종업원 3명이 추가로 탈출, 지난 5월 말 서울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 5월 3일 탈북 종업원들의 가족과 동료들을 동원해 기자회견을 여는 등 종업원들이 우리 정부에 의해 유인·납치당했다고 계속 주장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redfla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