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수단 최대 3천500㎞ 비행한 셈"…"격자 날개 8개로 무게중심 맞춰"

군 당국이 지난 22일 쏜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무수단(화성-10)의 발사 과정을 시뮬레이션으로 재현한 결과, 하층방어체계인 PAC-3 패트리엇 미사일로 요격이 제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의 한 관계자는 24일 "무수단이 대기권을 떠났다가 재진입할 때 속도가 마하 15~16가량 됐다"면서 "고도 40㎞ 상공에서도 마하 10 이하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

고도 40㎞ 상공에서 무수단이 마하 10의 속도로 낙하하면 우리 군이 구매 중인 PAC-3로는 요격이 제한된다는 것이다.

PAC-3는 마하 3.5~5 속도로 비행한다.

우리 군이 2020년 초반을 목표로 구축 중인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는 고도 40㎞ 이하의 하층방어용이다.

이 때문에 상층방어체계인 사드나 SM-3 대공미사일(마하 7)을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질 전망이다.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는 마하 8 이상의 속력으로 적 미사일을 요격하는 무기이다.

이에 군의 다른 관계자는 "만약 무수단이 고도 40㎞ 상공에서 마하 8~9로 낙하한다면 100%는 아니지만 요격할 수도 있다"면서 "PAC-3로 무수단을 요격하는 것이 불가하다는 것보다 제한된다는 표현이 맞다"고 설명했다.

군 당국은 이번에 발사된 6번째 무수단 미사일은 최대 3천500㎞를 비행한 것과 같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북한은 무수단 미사일의 엔진성능과 최대비행 거리를 검증하려는 목적으로 2기를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엔진성능에서 일정 부분 안정성을 확보했고, 사거리도 3천~3천500㎞ 정도 나올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에 발사된 무수단은 최정점 고도가 1천400여㎞ 정도로 보이고, 시뮬레이션에 의한 비행거리는 3천500㎞까지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길이 12m, 중량 18~20t 규모의 무수단이 대기권으로 재진입할 때 탄두부가 분리됐는지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특히 군이 지난 23일 노동신문에 공개한 무수단 미사일을 정밀 분석한 결과, 미사일 하단부에 격자형 날개(GRID FIN) 8개를 단 것으로 나타났다.

페트병으로 에어로켓을 만들 때 똑바로 비행하도록 하단부를 'ㄴ'자 모양으로 여러 개 만드는 형태이다.

서방국가에서는 실제 미사일 하단부에 이런 모양의 격자 날개를 달지 않는다.

이는 옛 소련이 사용했던 기술로, 미사일 동체의 무게중심을 맞추고 공기저항으로 동체가 비정상적으로 비행하는 것을 막기 위한 보조 날개 형태이다.

북한의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인 KN-02에도 이런 격자형 날개 4개가 달려 있다.

군 관계자는 "비행체의 직경이 크고 길이가 짧으면 비행 안정성이 떨어진다"면서 "북한은 무수단 미사일이 대기권에서 안정적으로 비행하도록 처음 격자 날개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4차례 시험발사에 실패하자 그 해결 방안의 하나로 무수단 하단부에 격자 날개를 단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무수단 미사일의 비행 안정성이 불완전하다는 것을 뜻한다.

이에 군 관계자는 "무수단이 4차례나 연속으로 발사에 실패하고 다섯 번째도 실패했다"면서 "우리 기준으로 보면 무기로서 신뢰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향후 추가 발사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무수단과 KN-08(대륙간 탄도미사일), KN-14(잠수함탄도미사일)의 엔진은 노동계열의 엔진과 완전히 다른 엔진체계"라면서 "이들 미사일의 엔진은 무수단 엔진을 사용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발사된 무수단은 주 엔진 외에 추력 1.5~3t 규모의 보조엔진 2개를 단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정진 기자 three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