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섭단체 간 이견 있지만 이 상태로 갈 수 없어"

정세균 국회의장은 20일 국회 상임위원회 차원의 청문회 활성화를 골자로 하는 국회법 개정안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 "먼저 여야 3당 원내대표들과 만나 의견을 나눠볼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법을 조속히 재의(결)하도록 국회의장에게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한 데 대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 의장은 "(국회법 개정안 문제는) 교섭단체 간 이견이 있는 사안"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이후 국회법 개정안의 운명에 대해 살아있다고 주장하는 쪽과 폐기됐다고 주장하는 쪽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이 19대 국회 임기 종료를 이틀 앞둔 지난달 27일 국회법 개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한 것을 놓고 여당은 법안이 자동폐기됐다고 주장하는 반면 야당은 20대 국회에서 재의결이 가능하다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특히 정 의장은 조율 시기와 관련해 "시간을 너무 끄는 것은 좋지 않다"면서 "가타부타 결론을 내야지 이 상태로 계속 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법 개정안의 내용에 대해 직접적인 평가를 하지 않았지만 "국회 운영에 대한 것은 국회를 존중해주는 게 좋다"고 언급했다.

정 의장은 지난 16일 기자간담회에서 "국회가 더 열심히 일하겠다는 국회법 개정안의 입법취지에 찬동하고 공감한다"고 말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임형섭 기자 lkb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