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등 복당파 의총서 본인 입장 밝혀야"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초·재선 중심의 소장파는 20일 탈당파의 복당 결정 과정에 절차적 문제를 유발했다는 이유로 권성동 사무총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조원진(3선) 김태흠 이장우(재선) 강석진(초선) 의원 등 친박계 소장파 30여명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박대출 의원이 회동 직후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박 의원은 "복당에 대해 의원총회를 열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거치지 않은 것은 유감"이라면서 "권성동 의원은 이번 사태로 무너진 당 기강을 새로 잡고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사무총장과 혁신비대위원직에서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김희옥 혁신비대위원장은 전날 오후 당무 복귀를 선언하면서 권 사무총장의 교체 방침을 밝혔지만, 권 사무총장은 혁신비대위의 의결 절차가 있어야 한다며 거부하고 있다.

박 의원은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른 시일 내에 의총을 소집해 최근 일련의 사태에 대한 경위를 설명하고 당 화합을 위해 솔선수범 해달라"면서 "복당 된 의원들은 의총에서 본인의 입장을 밝히고 당 화합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하는 기회를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사실상 박근혜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다 당 공천을 받지 못하게 되자 총선전 탈당한 유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배영경 기자 aayy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