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때 법안 발의·통과 평균 이하…법안상정 자지하기도"

새누리당은 20일 박근혜 대통령을 '저성과자'로 지칭한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지상욱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심 대표에 대해 "19대 국회 때 법안 발의도, 통과도 다른 의원들의 평균에 한참 못 미치는 실적을 내신 분"이라면서 "특히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활동 당시에는) 법안 상정을 저지하는 저력을 발휘하신 분"이라고 지적했다.

지 대변인은 이어 "따라서 심 의원이 박 대통령을 저성과자라고 비판할 것이 아니라 본인이 그런 면에서 대한민국 국회의 저성과자로 '공정해고' 대상이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앞서 지난 18일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성과연봉제 저지를 위한 금융·공공부문 노동자 총력 결의대회'에 참석해 "대한민국에서 경제성장과 고용창출을 방해하는 비효율의 원천이자 가장 매섭게 책임을 물어야 할 저성과자는 현 정부, 박근혜 대통령이 아니냐"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minary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