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선 원외 인사 중심 인선
국민의당 당직 개편…사무총장에 김영환

국민의당은 20대 총선에서 낙선한 김영환 의원(사진)을 신임 사무총장으로 임명하는 등 주요 당직을 10일 인선했다. 이번 인선에는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의 측근이면서 총선에서 낙선한 수도권 현역 의원들이 대거 포함됐다.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 박지원 신임 원내대표를 포함한 국민의당 지도부는 이날 심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원외 인사들을 중심으로 한 당직 인선을 마무리했다.

수석 사무부총장에는 부좌현 의원이, 전략홍보본부장에는 문병호 의원이 임명됐다. 최원식 의원은 국민소통본부장을 맡는다. 손금주 당선자(전남 나주·화순)는 수석대변인에, 고연호 전 새정치민주연합 서울 은평을 지역위원장은 대변인에 임명됐다. 김경록 장진영 현 대변인은 유임됐다. 법률위원장을 맡고 있는 임내현 의원, 서울시당 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호준 의원도 유임됐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