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핵무장 중대성 재차 강조
24일 북한이 잠수함을 통한 탄도미사일(SLBM) 수중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이번 시험발사의 대성공으로 우리 해군의 수중작전능력이 강화됐다"며 "이제 남조선과 미제(미국) 뒤통수에 아무때나 마음먹은대로 멸적의 비수를 꽂을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시험 발사는 김 제1위원장이 감시소에서 수중발사계획을 청취한 뒤 발사를 명령했다. 이어 잠수함에서 전투경보를 울린 뒤 최대 발사심도까지 내려가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반면 전날 오후 우리 합참은 북한이 동해에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KN-11·북한명 '북극성-1') 1발을 기습 발사했지만 SLBM의 최소사거리인 300㎞에 크게 못 미치는 약 30㎞를 비행한 데 그쳤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모든 기술적 지표들이 주체적인 수중 공격작전 실현을 위한 요구조건을 충분히 만족시켰다"고 성공을 강조했다. "최대발사심도에서의 탄도탄 랭발사체계(콜드런칭) 안정성과 새로 개발한 대출력고체발동기(고출력 고체엔진)를 이용한 탄도탄의 수직비행체제에서의 비행동력학적 특성, 계단열분리의 믿음성, 설정된 고도에서 전투부(탄두 부분) 핵기폭장치의 동작 정확성을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김 제1위원장은 이 같은 잠수함 미사일 발사를 현장에서 지켜본 뒤 항구로 나가 돌아오는 잠수함을 맞이했다. 시험발사에 관여한 국방과학 관계자, 해군 장병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김 제1위원장은 "우리 당이 결심만 하면 그 어느 때건 미제와 남조선 괴뢰역적에게 핵타격을 가할 수 있게 핵무력강화의 발걸음을 다그쳐나가야 한다"고 핵무장의 중대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날 발사 현장에는 리만건 군수공업부장, 리병철 제1부부장을 비롯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군수공업부 간부 등이 김 제1위원장을 보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