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준 "安, 뚝심 생겼지만 새정치 알맹이 없으면 대선 어려워"

"더민주, '친문친노' 다수…김종인 리더십 흔들릴 수도"
"청와대 참모 재편은 상식…재편 안해도 국정운영 바꿔야"

국민의당 창당에 참여했던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은 18일 "국민의당이 현실적으로는 제1야당이라 하기 어렵고 다만 자기들은 상징성을 주장하는 것"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윤 전 정관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국민의당은 더민주보다 더 나은 제1야당이라 주장도 할 수 있겠지만 거기에 선뜻 동의하는 국민이 얼마나 있을지 모르겠다"며 "의석이 호남에 완전히 편중돼있다. 전체 의석 수도 더민주의 4분의 1 정도 넘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철수 대표에 대해선 "끈질긴 야권통합의 압박을 이겨내고 제3당을 만든 건 효과를 거둔 것이고 논리적으로 입장이 맞다"며 "소신에 몸을 던지는 모습을 보인 건 높이 평가한다. 정치엔 뚝심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윤 전 장관은 그러면서도 "본인이 새정치를 표방한지 몇 년이 됐는데 아직 안 대표가 말하는 새정치라는 게 구체적으로 뭐냐,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밝힌 일은 없다"며 "뚝심은 생겼지만 새정치 알맹이와는 관계가 없다. 그게 제일 급선무고, 그걸 못하면 대선 어렵다"고 비판했다.

윤 전 장관은 또 이번 총선 결과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비민주적 리더십에 대한 심판"이라며 이날 수석비서관회의 발언에 대해서도 "너무 늦었고 국정 최고책임자로 마땅히 선거 직후 국민에게 사과하고 바꾸겠다 약속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청와대 참모진 개편은 상식적 수준이다. 다만 대통령이 재편을 하든 안 하든 국정운영방식은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는 것"이라며 "또 박 대통령은 차기 대통령 후보가 선출되는 과정에 개입할 생각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장관은 더민주에 대해선 '당내 통합'이 과제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김종인 대표는 당내 세력이 없는 분이다. 전당대회에선 당 세력 기반이 있는 사람이 유리하다"면서 "친문(친문재인), 친노(친노무현) 세력이 다수 아니냐. 들리는 말이 그들이 가만히 안 있을 것이라 예상하더라. 그렇게 나온다면 김 대표의 리더십이 흔들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li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