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대구지역 유세 집중
김광진 '더컷유세단' 활동
[총선 D-1] 동료 당선위해 뛰는 '낙천 후보들'

당의 공천을 받지 못한 낙천자들이 아쉬움을 뒤로한 채 선거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새누리당에서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에 가장 먼저 발탁된 인사는 안형환 전 의원이다. 안 전 의원은 서울 송파갑에서 현역인 박인숙 의원과의 공천 경쟁에서 패했다. 안 전 의원은 당의 중요 선거 때마다 대변인을 맡은 경험 때문에 당 지도부의 러브콜을 받았다.

친박(친박근혜)계인 강석훈 의원은 선대위에서 경제정책본부장을 맡고 있다. 그는 서울 서초을 공천 경쟁에서 박성중 후보에게 밀렸다. 강 의원은 당의 총선 경제공약을 맡았다.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공식 선거 기간에 대구 지역 지원유세에 집중하고 있다. 그는 서울 서초갑에서 이혜훈 후보와 공천 경쟁을 벌였으나 패했다. 조 전 수석은 서울의 다른 지역에 전략 공천하겠다는 당의 요청이 있었으나 고사하고 지원유세에 매진하고 있다. 서울 양천갑에서 공천을 받지 못한 신의진 의원도 김무성 대표의 유세에 동행하며 힘을 보태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컷오프(공천 배제), 경선 탈락 등의 이유로 공천을 받지 못한 현역의원과 후보자들이 모여 ‘더컷유세단’을 결성했다. 공천을 받지 못하면 당을 탈당하는 악습을 끊고 결과에 승복하는 정치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서였다. 정청래 의원은 서울 마포을에서 컷오프된 이후 이 지역에 출마한 손혜원 후보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전남 순천에서 경선 탈락한 김광진 의원도 전남지역을 돌며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서울 노원갑에 출마했던 장하나 의원은 ‘더민주 사전투표준비위원장’을 맡아 청년층의 사전투표를 독려하는 역할을 했다.

국민의당에서는 임내현 의원이 광주 북을에서 컷오프된 뒤 선대위 상황본부장을 맡았다. 임 의원은 당의 지원유세와 선거 판세 분석 등을 지휘하고 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