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31일 시작된 북한의 GPS(인공위성 위치정보) 전파 교란이 닷새째인 4일에도 계속됐다.

그러나 아직 민간 부문에서는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

4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도 GPS 교란 전파를 쏘다가 중단하는 것을 반복하고 있다.

교란 신호의 세기도 처음 발생했던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교란 신호 발신원은 해주와 연안, 평강, 금강산, 개성 인근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교란 전파로 영향을 받는 남한 쪽 지역은 인천과 경기, 강원의 일부 지역이다.

북측의 교란 신호로 영향을 받은 항공기와 선박, 이동통신 기지국은 점점 늘고 있다.

다만, 아직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미래부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이래 이날 정오까지 항공기 총 746대, 어선을 포함한 선박 621척, 이동통신 기지국 1천358곳에 GPS 전파 교란신호가 유입됐다.

하지만, 항공기는 주 항법장치인 관성항법으로 운항해 별 영향이 없었고, 선박들도 조업 제한 등의 피해는 있었지만 선박 간 충돌 등 물리적 피해는 없었다.

통신 기지국도 방해전파 차폐시설(차폐안테나)과 GPS 시계가 아닌 자체시계 전환 등의 대처로 통화 품질 악화 등의 피해는 없었다.

미래부 관계자는 "교란 신호가 출현과 소멸을 반복하고 있어 상황이 안정화될 때까지는 GPS 위기대응 '주의' 단계를 유지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sisyph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