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김문수 지원유세 '눈길'

노태우 전 대통령의 딸이자 SK그룹 최태원회장의 부인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대구 수성 갑에 출마한 김문수 후보 지지를 호소해 눈길을 끌었다.

4일 김 후보측에 따르면 노 관장은 지난 3일 비가 내리는 가운데 김 후보 선거 사무소를 찾았다.

노 관장은 수성구 범어교회에서 김 후보와 함께 예배한 뒤 홈플러스 대구스타디움점을 찾아 지원 유세를 펼치기도 했다.

노 관장은 "대구를 위한 인물을 선택하는 것은 시민 몫이지만 대구의 미래를 위해 당을 떠나 누구를 선택해야 하는지는 매우 중요하다"면서 "김문수 후보께 대구 미래를 맡겨보는 것이 좋은 선택이다"고 밝혔다.

대구에서 태어난 노 관장은 김 후보가 경기도지사로 근무할 때부터 자주 만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 후보 캠프에는 4일 오후 김창준 전 미국 하원의원과 새누리당 비례대표 2번인 이종명 대령이 잇따라 찾아 김 후보 지원 유세를 한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duc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