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광주 선대위 "文 지원유세 요청한 후보 없다"

임택 더불어민주당 광주 선거대책위 공동위원장은 4일 문재인 전 대표의 지원유세와 관련 "현재까지 광주 총선후보 8명 중 지원을 요청한 후보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공동선대위 시의원 대표인 임 위원장은 4일 오전 시·구 의원들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문 전 대표의 방문은 스스로 결정할 문제는 아니다"며 "후보들의 방문 요청이 있으면 가능하겠지만 요청이 없는데도 굳이 (광주에) 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답했다.

선대위는 최근 회의에서도 문 전 대표의 지원 요청에 대해 논의했지만 지역선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이 대체적이었다고 다른시의원은 전했다.

시·구 의원들은 격전 중인 현역의원 다수가 후보로 나선 국민의당을 겨냥해 "현역의원 물갈이가 광주의 민심"이라고 더민주 선택을 당부했다.

이들은 "국민의당은 현역의원들이 모두 경선에서 승리해 공천을 받아 새로운 인물들로 새정치를 선보이겠다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선언이 빈말로 판명났다"며 "광주 시민의 뜻을 정면으로 배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당은 애초 총선 후보 8명이 안 대표의 사퇴를 촉구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공지했으나 정작 회견장에는 시·구 의원들이 나타나 혼선을 빚기도 했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sangwon7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