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기획 박탈당한 이재만 전 동구청장  "김무성대표 법적 책임 묻겠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옥새 투쟁'에 의해 총선 출마 기회를 박탈당한 이재만 전 대구 동구청장이 27일 "김무성 대표의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강력히 반발했다.

이 전 구청장은 이날 새누리당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무성 대표의 어처구니없는 무법행위와 주민들에 대한 참정권 침행위를 국민들로부터 심판받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대표의 주장처럼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이 당헌 당규를 위반했다면 그가 문제를 제기한 6명 모두에게 해당되는 사안"이라며 "3곳은 의결하고 3곳은 무공천 결정한 것은 공천확정자의 피선거권을 침해하는 초법적 범죄이자 동구 을 유권자와 당원들의 참정권을 침탈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대표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및 불법에 관한 법적 책임도 묻겠다"며 " 이번 참정권 침탈로 빚어진 대구동을 총선결과는 전면무효"라고 선언했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