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7일 "우선 좋은 결과를 내놓기 전에, 좋은 결과를 내놓기 위해 야권후보 단일화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분당요한성당에서 분당갑 김병관 후보와 함께 부활절미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지난 24일 마포을의 손혜원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참석을 시작으로 더민주의 '험지'를 방문하는 등 수도권 후보 지원에 본격 나서고 있다.

그는 "이곳 분당(갑)도 그렇고, 수도권 곳곳에 야권 후보들이 나뉘어져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승부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어쨌든 새누리당과 일대일 구도를 만들어야 새누리당이 다수당이 되는 걸 저지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문 전 대표는 "운동권세력 배제 주장은 한쪽 면만 본 것"이라는 자신의 주장에 대해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전날 "내가 운동권을 안 받아들인다고 한 적이 없고, 운동권적 사고방식으로 당을 운영 못 하겠다는 것인데, 문 대표가 좀 착각을 한 것 같다"고 반박한 데 대한 입장을 묻자 "그걸 나한테 왜 물어보느냐. 거, 이상하시네"라고 웃으면서도 정색하며 답변을 피했다.

'(앞으로) 홍은동 자택에서 지내느냐', '호남 선거 지원도 가느냐'는 질문에도 "앞으로 잘 모르죠. 필요한 일을 해야 되니까…"라고만 했다.

문 전 대표는 김 후보를 포함해 대표 시절 자신이 영입했던 인사들에 대한 선거지원에 발벗고 나서는 것과 관련, "김 후보는 제가 대표 시절 특별히 삼고초려하고 공을 들여 영입한 후보로, 우리 정치를 바꿔줄 분이고 젊은 이들에게 희망의 정치를 해줄 것이니 당연히 제가 도와야 하는 것"이라며 "김 후보뿐 아니라 제가 도움이 되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가서 도울 생각"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향후 일정을 묻자 "자, 오늘은 여기까지 하고…"라며 선거지원활동을 이어간 뒤 현장에서 떠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