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인 살리기 위해 희생된 것"…"새누리 후보 지원에 총력"

이재만 전 동구청장은 새누리당 대구 동구을 무공천과 관련해 "김무성 대표의 어처구니없는 무법 행위와 동구을 주민에 대한 참정권 침해 행위를 반드시 심판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동구청장은 27일 새누리당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천관리위원회결정을 뒤집은 당 대표 직권 남용, 폭거에 의한 직무 유기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선거 무효, 참정권 침해, 김 대표의 직무유기 등 3가지를 놓고 법률 검토를 진행해 대충 가닥을 잡았다"고 말했다.

또 "이번 대구 동구을 총선 결과는 전면 무효임을 밝혀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내가 가야 할 길은 김 대표의 공천권 침탈에 대한 법적투쟁이다"며 "선거 기간 가능하면 1인 시위에도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는 "김 대표가 공관위 공천 결정을 뒤집고 동구을 지역구를 희생시켜 유권자들은 상처받은 자존심에 울분을 참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정 지역 무공천은 김 대표 계획이다"며 "탈당한 어떤 특정인을 살리기 위해 내가 희생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무소속 유승민 후보 낙천운동에 나설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런 위법행위는 하지 않는다.

지지자들의 투표 행위 역시 개인 고유 권한이라 뭐라 말할 수 없다"고 답했다.

그는 "새누리당에 대한 신뢰와 애정은 변함없다"며 "지역 새누리당 후보 당선을 위해 지지자들과 함께 총력을 기울여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su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