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만 전 동구청장은 새누리당의 대구 동구을 선거구에 대한 무공천 지역 결정에 대해 "김무성 대표의 어처구니없는 무법 행위와 동구을 주민에 대한 참정권 침해 행위를 반드시 심판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동구청장은 27일 새누리당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대표는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확정한 공천결과를 뒤집고 동구을 지역구를 무공천 선거구로 희생시켰다"며 "동구을 유권자들은 상처받은 자존심에 울분을 참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관위 심사결과와 엄중한 결정을 뒤집은 당대표 직권 남용, 폭거에 의한 직무유기 및 불법에 관한 법적 책임도 함께 물을 것"이라며 "이번 대구 동구을 총선 결과는 전면 무효임을 밝혀둔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새누리당에 대한 신뢰와 애정은 변함없다"며 "지역 새누리당 후보를 위해 지지자들과 함께 총력을 기울여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