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총선 후보 명단을 확정지은 여야가 본격적인 선거 체제로 전환한다.

새누리당은 '원내 과반 의석 재확보'를, 더불어민주당은 '여소야대(與小野大) 구도 성사'를, 국민의당은 '원내교섭단체 구성'을 각각 목표로 내세워 선거대책위원회를 띄운다.

새누리당은 이번 총선의 최소 목표를 공천 과정에서 무너진 '원내 과반' 회복으로 잡았다.

27일 현재 새누리당 의원은 146명으로, 재적 의원(292명)의 절반이다.

새누리당은 과반 확보를 위해 '일하는 국회'를 구호로 내세웠다. 선거만 끝나면 언제 그랬느냐는 듯 당내 권력투쟁에 매몰되는 구태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공약도 '백화점식 나열'에서 벗어나 일자리 개혁, 청년 독립, 40∼50대 재교육, 마더센터, 갑·을 개혁 등 핵심 5가지만 추렸다.

오는 28일 공식 발족하는 선대위에는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서청원·이인제 최고위원, 강봉균 전 재정경제부 장관 등 5명이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더민주는 현행 '107석 사수'를 김종인 대표가 총선 목표로 제시했지만, 내부적으로는 130석 정도를 목표치로 거론하고 있다.

이르면 이날 선대위 체제로 전환하는 더민주의 총선 구호는 '경제심판'으로, 선대위 구성부터 민생 경제를 의제로 삼는 데 최적화한다는 방침이다.

선대위원장은 '경제민주화'를 상징하는 김종인 비대위 대표가 단독으로 맡는다. 단독 체제가 민생 현안에 더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 서민경제의 실태를 점검하고 의제를 발굴할 핵심 조직으로 가칭 '경제상황실'을 설치해 비례대표 4번인 최운열 서강대 전 부총장이 지휘한다.

국민의당은 '양당 정치 심판론'을 구호로 내세웠다. 양당의 기득권 구조가 모든 문제의 근원이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총선의 핵심 기조도 새누리당과 더민주의 '담합 체제'를 '3당 경쟁 체제'로 바꾸는 정치체제 변혁을 제시했다.

목표 의석은 원내 교섭단체 구성 요건인 최소 20석이다.

안철수·천정배·김영환·이상돈 등 4인 공동 선대위원장 체제에 비례대표 1·2번으로 지명한 신용현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원장, 오세정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를 추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다음 달 초에는 호남과 수도권에서 당 지도부가 참석하는 대규모 전진대회를 열어 '세몰이'에 나선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