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8∼9일 전국 3천511곳 사전투표소 운영
신분증만 지참하면 OK…인천공항·서울역에서도 투표

4·13 총선에서는 전국 단위 국회의원 선거로는 처음으로 사전투표제가 도입된다.

사전투표제는 별도의 부재자 신고를 하지 않아도 주소와 관계없이 신분증만 있으면 선거일 직전 금·토요일에 전국의 모든 읍·면·동사무소에서 투표할 수 있는 제도다.

투표일이 총 3일로 늘어나는 효과가 있는데다 평일이 아닌 휴일에도 투표할 수 있고, 출장 또는 여행 중이면 집 근처가 아닌 전국 어디든 가까운 투표소를 찾아 투표할 수 있어 유권자로선 한층 편리해진 측면이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번 총선에서 전국 읍·면·동마다 사전투표소 3천511곳을 설치, 다음달 8일부터 이틀간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신분증을 지참한 채 사전투표소에 가면 전용 단말기로 통합선거인 명부에 따라 투표용지를 발급받아 투표하면 된다.

사전투표제는 지난 2013년 4·24 재·보궐 선거 때 처음 도입됐으며, 이후 같은해 10·30 재보선과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 등 총 세차례 실시된 바 있다.

2013년 상·하반기 재보선 때 각각 4.9%, 5.5% 수준에 그쳤던 사전투표율은 선관위 홍보 등에 힘입어 참여도가 점차 높아지면서 전국 단위에서 처음 도입된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11.5%로 껑충 뛰었다.

따라서 이번에 총선에서 처음 시행되는 사전투표가 전체 투표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특히 역대 총선 투표율이 대체로 50%대 안팎에 머물렀다는 점에서 사전투표 제도에 따른 투표율 제고 효과가 전체적인 총선 판도를 바꿀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과거에는 투표율 상승으로 인한 수혜를 기대하는 야권의 당 지도부가 상징적인 차원에서 사전투표에 참여하기도 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전투표제는 낮은 투표율을 끌어올리고, 국민의 참정권 행사를 확대·보장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라면서 "특히 전국 단위 총선에서 실시되는 첫 사전투표인만큼 홍보와 안내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선관위는 이번 총선에서 사전투표의 참여도를 높이고 유권자 편의를 확대한다는 취지에서 인천공항·서울역·용산역 등 3개소에 사전투표소를 추가로 설치하는 한편 ▲1층 사전투표소·승강기 이용 투표소를 확대 설치하고 ▲투표 당일 장애인전용 콜택시와 차량 등의 교통 편의를 제공할 방침이다.

또 오는 29∼30일 사전투표 장비 1만2천159대에 대한 일제 점검을 하고, 전국 252개 사전투표소에서 일반 유권자를 대상으로 모의 사전투표 체험행사를 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minary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