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23일 4·13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한길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광진갑에 임동순 후보를 공천했다.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 측 이수봉 후보와 신학용 의원 보좌관 출신인 이도형 후보가 갈등을 빚던 인천 계양갑에는 이수봉 후보가 단수공천됐다.

전남 고흥·보성·강진·장흥 경선에서 황주홍·김승남 의원에게 밀려 낙천한 김철근 후보는 서울 구로갑에 공천을 받았다.

서울 양천갑(심재웅), 강북을(조구성), 중랑갑(민병록), 인천 중·동·강화·옹진(김해창), 경기 용인정(김종희)은 경선 지역에서 단수공천 지역으로 변경되면서 후보가 최종 결정됐다. 경기 광명갑은 재심 요구가 수용돼 여론조사 결과 기존 서현준 후보에서 양순필 후보로 교체가 결정됐다.

최고위원회는 또 선거대책위원회 상황본부를 신설하고 본부장에 임내현 의원을 임명했다. 선대위 고문에는 권노갑·정대철 전 의원을 임명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