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13일 “정치인끼리 서로 지역구를 주고받는 식의 연대로는 국민 다수의 지지를 받을 수 없다”고 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러 번의 선거 결과가 그 점을 분명히 보여준다. 당끼리, 후보끼리 손잡아도 지지자들이 온전히 마음을 합쳐주지 않는다”고 야권연대에 대한 반대의 뜻을 재확인했다.

이어 “연대를 주장한 김한길 선거대책위원장과 천정배 대표의 충정을 이해한다. 퇴행적 새누리당이 절대적 힘을 갖게 해선 안 된다는 데 나도 공감한다”면서도 “정치공학적 방법만으로 연대한다면 지지자들의 마음을 모을 수 없다. 이제는 진짜 다르게 해보라는 국민의 여망 속에 출발한 국민의당은 포기할 수도, 멈출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