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의 20대 총선 후보자 결정을 위한 당내 경선이 초반부터 과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더민주는 13일부터 이틀간 전국 18개 지역구에서 안심번호 ARS 방식으로 1차 경선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경선 첫날부터 일부 예비후보들은 경쟁 후보가 불법선거운동을 벌였다면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고, 공격을 받은 예비후보는 허위사실 유포로 상대를 맞고발하겠다고 응수하는 등 혼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울 한 선거구에서는 A 예비후보가 B 예비후보를 향해 "선거 사무소가 아닌 곳에서 불법 전화 선거운동을 했다"며 "경선을 잠정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 예비후보는 "자칭 B 예비후보 측 자원봉사자가 선거 사무소가 아닌 장소에서 전화를 걸어 후보적합도 조사에서 B 예비후보를 지지해달라는 말을 했다"며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다. B 후보를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B 예비후보 측 자원봉사자의 불법선거운동 통화 내용이라며 녹음파일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B 예비후보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즉각 반발했다.

그는 "전부 지역에서 선거 준비에 집중하는 상황인데, A 예비후보가 확인되지도 않은 일을 거론하며 흑색선전을 했다"며 "반사이익을 얻고자 허위사실을 퍼뜨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B 예비후보 측 역시 중앙당 선관위에 진상조사와 함께 A 예비후보 측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맞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 지역에서도 선거법 위반 공방이 벌어졌다.

안호영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내고 경쟁자인 박민수 의원을 향해 "한 언론이 보도한 여론조사 결과를 문자메시지로 대량 발송하면서 '더민주 경선 여론조사 결과'라는 제목을 달아 마치 경선결과가 발표된 것처럼 왜곡했다"면서 "검찰에 고발하고, 중앙당 선관위에 박 의원의 후보자격 박탈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 의원 측은 "여론조사를 사실 그대로 발송했을 뿐, 왜곡하거나 조작한 일이 일절 없다. 제목 역시 누구나 경선 결과가 아닌 여론조사 결과임을 알 수 있는 제목"이라며 "마치 여론을 조작한 것처럼 안 예비후보가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에 대해 고발 등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응수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hysu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