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 경선·공천 레이스를 앞둔 국민의당 안팎에서 파열음이 잇따르고 있다.

야권연대를 둘러싼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 간 힘겨루기와 계파 갈등이 맞물려 내분이 심해지는 형국이다.

천 대표의 지역구인 광주 서구을에 출마하는 김하중 예비후보는 13일 오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천 대표에 대한 단수공천은 창당 이념을 흔들게 하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김 후보는 "천 대표는 광주 경선 시행세칙 결정과 배심원단 구성에도 관여해 '선수가 규칙도 만들고 심판도 뽑은 셈'"이라며 "더욱이 선거연대를 빌미로 당무를 거부하면서 뒷전에서는 단수공천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천 대표는 스스로 강조한 '뉴DJ'들이 공존할 수 있는 큰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수도권 출마를 촉구했다.

천 대표 측 인사들은 반대로 공천 심사를 두고 불공정 의혹을 제기했다.

천 대표가 이끈 국민회의 시당 위원장 출신 김영집 국민의당 광주시당 공동위원장은 "당 공천심사에서 국민회의계 후보에 대한 '표적제거'가 이뤄지고 있다"며 최근 탈당을 선언했다.

김 위원장은 "안철수 공동대표 진영에서 추천한 공천관리위원들이 안 대표 측 후보들에게 최고점을 주고 표적제거 후보에게는 최하점을 줘서 경선참여를 봉쇄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공천심사에서 '안철수계' 특정 후보의 고득점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역 정가에서는 채점표 공개 요구도 커진 상황이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면접 심사뿐 아니라 과거 이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공정하게 평가가 이뤄졌다"며 "채점표 공개도 검토됐지만 그에 따른 부작용도 생길 수 있어 공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sangwon7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