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위 멤버'인 이종걸도 단수공천…일부에서 "비대위 특혜" 비판론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인 비상대책위원이 김종인 비대위 대표를 제외하고 모두 단수공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민주 비대위원은 김 대표를 포함해 모두 7명이다.

김 대표는 지역구 출마 신청 자체를 하지 않았고, 나머지 6명은 모두 경선 없이 단수후보로 공천이 확정됐다.

이 중 박영선 비대위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구로을의 후보 신청자가 박 비대위원 1명 뿐이어서 사실상 단수공천이 예정돼 있었지만 나머지 지역은 모두 복수 신청자가 있었다.

우윤근 비대위원의 지역구인 전남 광양·곡성·구례에는 안준노 전 문재인 대통령후보 노동특별보좌관이 공천을 신청했지만 우 비대위원이 단수공천을 받았다.

변재일 비대위원의 충북 청주시 청원구에는 이종윤 전 청원군수가 공천을 신청했고, 이용섭 비대위원의 광주 광산을에는 김중구 공인중개사가 도전장을 냈었다.

외부인사 영입케이스로 입당한 표창원, 김병관 비대위원 역시 자신의 지역구에 예비후보가 있었지만 전략공천으로 단수공천을 받았다.

표 비대위원의 지역구인 경기 용인정에는 김종희 예비후보가 등록했고, 김 비대위원의 지역구인 경기 성남시 분당갑에는 이헌욱, 조신 예비후보가 각각 후보 신청을 한 바 있다.

비대위원은 아니지만 비대위원 참석 멤버인 이종걸 원내대표도 강득구 전 경기도의회 의장을 제치고 단수후보로 공천을 받았다.

김종인 대표는 지역구 후보 신청을 하지 않았지만 비례대표 출마를 열어둔 상태여서 비대위원 전원이 본선에 진출할 가능성도 있다.

당 관계자는 "대다수 비대위원은 다른 후보와 경선을 치를 필요가 없을 정도로 경쟁력이 높게 나온 경우"라며 "비대위원이 자신의 선거운동을 하면서 당무까지 겸해야 하는 상황도 고려한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비대위원에게 특혜를 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 지역구에 신청했던 강득구 전 도의회 의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모두가 단수후보자로 선정돼 논란의 소지가 있다"며 "비대위의 결정을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변 비대위원의 지역구에 도전했다가 공천에서 탈락한 이종윤 전 군수는 "승복할 수 없다"며 탈당 후 독자출마 가능성까지 열어놓은 상태다.

최재성 의원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 원내대표를 비롯해서 지도부에 있는 분들이 단수공천을 받았다"며 "이것은 어떤 면으로 보나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