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13일 최근 파문을 일으킨 '공천 살생부' 논란과 관련, "살생부, 그런 것은 분명히 없다"고 단언했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 TV '시사토크 이슈를 말한다'에 출연, "살생부라는 걸 본 적이 없고 (소문으로) 들었는데, 지금 저희 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진행되는 것을 보면 (소문으로 떠도는 살생부 내용과) 전혀 똑같지 않다"고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또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새누리당은 인위적으로 살생부를 만들어 (공천)하지 않는다" 며 "공관위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후보들을 결정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살생부 논란은 (김무성 대표가) 사과를 하고 종결됐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