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도발에 "평화공존체제 분위기 해치는 것까진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는 13일 문재인 전 대표의 총선출마 여부에 대해 "불가능한 선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MBC '시사토크 이슈를 말한다'에 나와 "문 전 대표가 공천을 받을 수 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지지자들 가운데 문 전 대표의 부산 출마를 원하는 분들이 많다"며 "문 대표는 전국적 신망이 있고, 부산에서의 저명성을 고려하면 (부산내) 어느 지역이든 가릴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문 전 대표의 출마가 당의 (지지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다수"라고 했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그러나 그것은 더 높은 차원의 정무적 결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를 두고도 "김 대표가 명확한 답은 하지 않고 있지만, 충분히 (비례대표로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정청래 의원의 공천배제(컷오프)를 둘러싼 논쟁에 대해선 "너무 안타까운 일"이라며 "이론도 제기됐지만, 공관위 결단을 존중하자고 했다. 잘한 것인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최근 잇따른 북한 도발과 관련,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평화공존체제의 분위기를 해치는 것까지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체제가 상당히 위험상태에 있다는 현실을 부인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유연한 외교적 방법으로 평화체제를 유지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사이버테러에 대해서는 "북한의 소행인지 확실치 않지만, 국정원의 방어능력에 구멍이 뚫렸다는 것을 자백한 셈"이라며 "사이버테러방지법에 대해서도 신뢰하는 국민은 별로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이버테러 대비) 권한을 국정원에 집중하고 민간에 대한 검색을 더 강화하겠다는 것"이라며 "국정원에 대한 (국민) 불신이 강한 상황에서 제대로 기능을 할 수 있겠나. 3월 임시국회에서는 이런 문제점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hysu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