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유출 경위는 주시…사이버테러방지법 조속 처리해야"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13일 최근 파문을 일으킨 '공천 살생부' 논란과 관련해 "살생부, 그런 것은 분명히 없다"고 단언했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 TV '시사토크 이슈를 말한다'에 출연해 "살생부라는 걸 본 적은 없고 (소문으로) 들었는데, 지금 저희 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진행되는 것을 보면 (소문으로 떠도는 살생부 내용과) 전혀 똑같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새누리당은 인위적으로 살생부를 만들어 (공천)하지 않는다"면서 "공관위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후보들을 결정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살생부 논란은 (김무성 대표가) 사과를 하고 종결됐다"고 강조했다.

다만, 원 원내대표는 공천 살생부 논란 직후 각종 SNS를 통해 유포된 일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여론조사 유출과 관련해서는 그 경위를 지금 검찰에서 수사하고 있고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원 원내대표는 사이버테러방지법 제정안도 조속히 국회에서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원내대표는 최근 정부 외교안보 당국자들이 해킹을 당했다는 발표와 관련해 "제가 18대 국회에서 국방위원장을 지낼 때 저의 보좌관 이메일이 다 털렸다"면서 "북한의 소행이라고 지금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테러방지법과 사이버테러방지법은 쌍둥이 법안이나 마찬가지"라며 "지금 테러방지법은 돼 있는데, 온라인상(에서 적용되는) 사이버테러방지법은 안 됐다. 하루빨리 사이버테러방지법도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ykb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