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불순한 정치적 목적 실현 위한 것" 주장

북한은 최근 일어난 일련의 사이버 테러가 북한의 소행이라고 우리 정보 당국이 밝힌 것에 대해 13일 "반공화국 모략사건을 날조하여 사이버테러방지법을 한사코 빚어내려는 악랄한 대결 망동"이라며 연관성을 부인했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이같이 주장하면서 "동족을 무턱대고 물고뜯으며 대결 광기를 부리는 괴뢰역적패당의 극악무도한 도발 망동은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위협했다.

신문은 이어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나중에는 북의 사이버테러위협설까지 내돌리며 동족대결에 피눈이 되여 날뛰는 괴뢰역적무리에 대한 우리 천만군민의 치솟는 증오와 복수심은 더는 억제할 수 없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그 어떤 형태의 도발이든 우리의 존엄을 털끝만큼이라도 건드리는 자들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으며 무자비하게 죽탕쳐(맞거나 짓밟혀 몰골이 상한 상태) 버려야 한다는 것이 천만군민의 확고한 신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뒷일을 감당할 능력도 없이 미국 상전을 믿고 변태적이며 무분별한 도발에 기를 쓰고 매달리는 청와대 악녀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단호한 징벌에 의해 고통스러운 종말의 비극을 맞게 될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anfou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