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오늘'에 기고문…"핵폭탄·ICBM 등 모든 것 다 있다" 주장

북한의 핵과학자가 13일 "우리의 수소탄(수소폭탄)이 대륙간탄도미사일에 실려 미국의 뉴욕 맨해튼 상공에 떨어진다면 주민 전체가 즉사하고 온 도시가 잿더미로 되고 만다"고 위협했다.

조형일이라는 이름의 북한 핵과학자는 이날 북한의 대외 선전용 매체 '조선의 오늘'에 기고한 글에서 "오늘 우리는 소형화, 경량화, 정밀화된 핵탄(핵폭탄)과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비롯하여 모든 것을 다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기고문은 "이전 구소련이 시험한 수소탄이 100㎞ 밖에서도 3도 화상을 입을 정도의 열을 발생시키고 후폭풍이 1천㎞ 떨어져 있는 건물의 유리창을 깰 정도였다고 한다"면서 "그러나 우리의 수소탄위력은 그 정도에 비할 바 없이 크다"고 강조했다.

기고문은 북한의 핵무기 소형화에 대해 "핵탄의 폭발력이 15kt 이하인 무기를 만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언론 등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탑재할 정도로 크기와 무게를 줄인다는 의미로 '소형화'라는 단어를 쓰는 것과 비교해 용례에서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기고문은 "핵무기를 소형화하는 것은 경제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문제"라면서 "만일 우라늄 혹은 플루토늄 50㎏ 정도를 가지고 한 개의 원자탄을 제조하던 것을 5㎏ 정도를 가지고 제조한다면 생산비는 10분의 1로 감소되게 된다"고 밝혔다.

기고문은 우리가 말하는 소형화와 비슷한 의미에서 '경량화'라는 단어를 사용하면서 "핵무기를 경량화한다는 것은 핵탄의 총체적 질량을 가볍게 만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언급했다.

조형일은 또 기고문에서 "우리 식의 혼합장약구조로서 열핵반응이 순간적으로 급속히 전개될 수 있는 합리적인 구조로 설계 제작된 우리의 핵탄두는 핵탄을 경량화하여 탄도 로켓에 맞게 표준화, 규격화를 실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고문은 또 "일본의 히로시마(廣島)에 떨어진 우라늄의 전체 양은 30㎏이였다고 한다. 그런데 그 위력은 약 1㎏의 우라늄이 분열될 때 나오는 에너지와 맞먹었다"며 자신들의 원자폭탄이 히로시마에 투하된 '리틀 보이'보다 정밀도 측면에서 뛰어나다는 점을 시사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 공화국은 당당한 핵강국으로서 정의와 평화를 위하여 앞으로도 핵무기 기술을 끊임없이 발전시켜 적대세력들을 핵무력으로 완전히 제압할 수 있는 보다 위력하고 발전된 우리 식의 다양한 주체의 핵무기들을 더 많이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anfou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