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경선지역 12곳 등 발표
국민의당, 임내현 의원 첫 '컷오프'…김성식 등 49명 공천확정

국민의당이 9일 49개 선거구에 단수 후보를 확정하고, 29개 선거구에서 경선을 벌이기로 했다. 현역 의원 가운데 임내현 의원(광주 북을)은 첫 공천배제(컷오프) 대상이 됐다.

국민의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서울 13명, 부산 2명, 인천 7명, 경기 14명, 강원 2명, 충북 1명, 충남 5명, 경남 3명, 제주 2명 등 1차 단수 후보지역을 확정해 발표했다. 현역 의원 가운데선 재선의 문병호 의원(인천 부평갑)이 이름을 올렸고, 인천 계양을 초선인 최원식 의원도 단수 추천돼 이 지역에서 3선을 지낸 송영길 전 인천시장과의 맞대결이 최종 성사됐다.

서울에서는 김성호 전 의원(강서병)과 김성식 전 의원(관악갑)을 비롯해 장진영 당 대변인(동작을) 등이 단수 후보로 뽑혔다. 지난 8일 서울 노원병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상임공동대표는 단수 후보 명단에 포함되지 못했다. 이해영 국민의당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주로 40~50대 정치신인을 중심으로 공천을 확정했고 심사 과정에서 개혁성, 참신성, 도덕성 등을 변수로 심사했다”며 “그중 개혁성과 정치혁신에 대한 의지가 검증된 신인을 중심으로 1차 공천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예비후보 간 경선을 치러야 하는 경선 지역구 12곳도 발표했다. 서울 5곳, 인천 1곳, 경기 2곳, 강원 1곳, 충북 2곳, 충남 1곳에서 총 29명의 후보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여론조사 경선을 통해 공천 경쟁을 벌이게 된다. 핵심 텃밭인 호남 지역에선 숙의배심원제로 경선을 치를 예정이다. 이에 앞서 공천관리위원회는 9일부터 호남지역 심사에 들어가 심사 결과를 취합한 뒤 컷오프 등을 고려해 10~11일께 명단을 발표하기로 했다.

국민의당은 또 이날 첫 현역 물갈이 대상으로 임 의원을 지목했다. 광주는 호남지역 중 하위 20% 조건을 충족하는 유일한 지역으로 그동안 현역 컷오프 대상자(6명)의 20%인 약 1~2명(1.2명)이 탈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결과를 통보받은 임 의원은 “당의 부당한 결정에 당혹감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10일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