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외에는 무관심…민생·국민안전 요구는 무시"
"野 주장 받아들이면 테러방치법 될 것…수정 절대불가"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2일 야당 의원들의 국회 본회의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에 대해 "총선을 위한 '선거버스터'였음을 다시한번 확인시켰다"고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전날 필리버스터 도중 눈물을 흘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을 염두에 둔 듯 "어제 더민주의 박모 의원이 눈물을 쏟으면서 '이번 총선에서 표를 몰아달라'고 하는 것을 보고 정말 아연실색했다"면서 이같이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눈물을 흘리면서 쏟아내는 격정, 열정의 절반만이라도 여야가 함께 끊임없이 요구했던 민생법안을 처리하자는 호소에 같이 했더라면 19대 국회가 얼마나 많은 성과를 낼 수 있었을까 하는 아쉬움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민생법안을 처리하고 선거법을 처리하자고 호소했지만 야당은 오로지 선거뿐이었고, 선거 외에는 관심이 없었다"면서 "총선을 위한 필리버스터가 아니라 민생을 위한 필리버스터였으면 좋았을 뻔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원 원내대표는 테러방지법에 대해 "(정의화)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한 법안은 최종안이고 수정안"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야당은) 또다시 수정하라고 요구하고 있는데 말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그렇게 되면 테러방지법이 아니라 '테러방치법'이 될 수 있다"면서 "의장이 직권상정한 법안은 국민의 안전과 국가의 안위를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법안으로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정 의장과 만난 자리에서 전날 더민주 이종걸 원내대표와의 합의대로 이날 테러방지법 처리를 위한 수순을 밟고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총선 선거구획정안을 담은 공직선거법 등도 처리하기로 최종 의견을 모았다고 전한 뒤 모든 당 소속 의원들의 본회의 출석을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현혜란 기자 huma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