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의원들 "이렇게 그만둘 수 없다" 의총 소집 요구
비대위는 중단 입장 고수…이춘석 "결정 뒤집진 않을 것"
더불어민주당은 1일 테러방지법 처리 저지를 위한 국회 본회의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 중단을 결정했지만 당내 강경파의 반발에 막혀 최종 입장 발표까지 진통을 겪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를 비롯한 비대위원들은 전날 밤 심야 비대위 회의에서 '필리버스터 계속' 입장을 피력해온 이종걸 원내대표를 설득해 이날 오전중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이종걸 블로그

사진=이종걸 블로그

이에 따라 이 원내대표는 오전 9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입장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회견 시작 9분 전에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회견 연기 사실을 알렸다.

그는 "더민주는 뜻깊은 3월 1일, 오늘 중으로 소위 테러방지법에 대한 무제한 토론을 마칠 예정"이라면서도 "의원총회를 통해 의견을 모아 자세한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견이 연기된 것은 이 원내대표 스스로 계속하자는 생각이 강한데다 중단 결정 사실이 알려진 후 필리버스터에 참여한 의원들을 중심으로 "계속해야 한다"는 주장이 강하게 나온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8시 의총을 소집해 필리버스터 중단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의원들의 양해를 구할 예정이지만 최종 입장을 정리할 때까지 일정한 진통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비대위가 무제한 토론을 이어가기 힘들다는 의견을 고수하고, 상당수 의원도 선거구획정을 위한 공직선거법 처리를 지연시키면 여론의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점에 공감해 중단 결정이 번복되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반대하는 의원들의 목소리가 있으니까 일정 부분은 반영하겠다는 생각이 있어서 연기한 것"이라면서도 "의총을 통해 결과가 뒤집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의총은 어떤 것을 결정하는 의총이 있고, 결정된 사항에 대해 양해를 구하고 향후 어떻게 하겠다는 절차를 정하는 의총이 있다"며 "오늘 의총은 양해를 구하는 그런 의총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