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北 생각·행동 질적변화해야 한다는데 일치"
우다웨이 "한중, 한반도 평화안정대국 수호하기로"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8일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의 회동에 대해 "중국이 이번에 채택되는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를 전면적으로 이행할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황 본부장은 이날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우 대표와 회동 후 기자들에게 "중국은 그동안 책임 있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충실한 이행을 계속 강조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양국은 이제 국제사회와 함께 유엔 안보리의 결의를 전면적으로 이행함으로써 북한이 국제사회에서 핵개발로는 출구가 없음을 분명히 인식하도록 해야 하고, 그래서 북한의 생각과 행동이 질적으로 변화해야 한다는데 의견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황 본부장은 "(양국은) 지난 25년간 북한 문제를 다뤄오는 데 있어서 지금이 의미 있는 전환점이 돼야 한다는 점에 공감하고, 어느 때보다 5자간 협력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 한중이 전략적 협의를 계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 특별대표는 회동후 외교부 청사를 떠나면서 기자들에게 "양측은 안보리에서 북한 핵실험과 위성발사에 대해 새로운 결의가 채택되는 것에 대해 지지하기로 했다"면서 "양측은 관련 각측이 공동으로 노력해 한반도 평화안정대국을 수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lkw77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