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전략적 동반자"
< 손잡은 한·중 6자회담 대표 > 한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과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2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UN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안 이행 방안 등을 논의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손잡은 한·중 6자회담 대표 > 한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과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28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UN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안 이행 방안 등을 논의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6자회담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한반도 정세 협의차 28일 한국에 왔다. 우 대표는 “중국은 이번 UN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를 전면적으로 이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우 대표는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중·한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 서로 존중하는 기초 위에서 모든 문제를 토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 대표는 이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두 시간가량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면담을 했다.

황 본부장은 우 대표와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한·중 양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UN 안보리 결의를 전면 이행함으로써 북한이 국제사회에서 핵 개발로는 출구가 없음을 분명히 인식하도록 해야 하고, 북한의 행동이 질적으로 변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우 대표는 외교부 청사를 떠나면서 “양측(한·중)은 안보리에서 북한 핵 실험과 위성 발사에 대해 새로운 결의가 채택되는 것을 지지하기로 했다”며 “공동으로 노력해 평화안정을 수호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외교가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이 회람되고 있는 와중에 한·중 6자 회담 수석대표 간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는 데 주목하고 있다. 양측 대표는 북핵 대응 방안 등을 포함해 한반도 정세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우 대표는 중국 정부가 반대하는 고(高)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 문제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황 본부장은 설명했다.

양측은 대북 대화 재개 조건을 놓고 의견차를 조율하는 데 상당한 시간을 할애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UN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 초안에 합의한 뒤에도 북한 비핵화와 평화협정 논의를 병행해야 하고 북한을 6자회담 틀로 복귀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과 미국은 ‘선(先) 비핵화 후(後) 대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미국 외교가를 중심으로 북·미 간에 비공식 경로로 평화협정 문제를 논의했다는 주장이 나와 한·미 간 입장차가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