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18일 본회의를 열고 관련 국무위원을 출석시킨 가운데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을 한다.

이날 대정부질문에서는 북한의 4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과 이에 따른 개성공단 가동 중단,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등을 놓고 공방이 예상된다.

또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 노동관련법 등 쟁점법안 처리와 누리과정 예산 부담 책임 등을 놓고도 여야 의원간, 국회의원과 국무위원간 논란이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대정부 질문에는 새누리당에서 이철우·권성동·김재원·이상일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에서 김태년·최민희·김광진 의원이, 국민의당에서 김동철 의원이 질문자로 나선다.

정부측에서는 국무총리와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 외교부 장관, 통일부 장관, 법무부 장관, 국방부 장관, 행정자치부 장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보건복지부 장관, 환경부 장관, 고용노동부 장관, 여성가족부 장관, 국민안전처 장관, 방송통신위원장 등 14명이 출석한다.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eshin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