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한국경제 DB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사진=한국경제 DB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2일 개성공단 가동 중단 대책과 관련해 "특별법을 제정해서라도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집무실에서 개성공단기업협회 집행부를 만나 "정부가 합동대책반을 구성해 우선 지원 대책을 발표했지만,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김 대표는 야권이 개성공단 가동 중단 철회를 요구하며 정부를 비난하는 데 대해 "정치적 이득을 얻으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신(新)북풍 공작 같은 발언을 통해 정치적으로 악용하려는 모습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보 위기를 선거와 정치에 이용해 '남·남 갈등'을 유발하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