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지도부 회동…15~16일 교섭단체대표 연설
쟁점법안·선거구 획정안은 여전히 '평행선'

국회는 오는 17~18일 이틀간 대정부 질문을 통해 북한의 4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과 이에 따른 개성공단 가동 중단, 국내외 경제상황 등 현안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듣고 대책을 주문한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원유철 원내대표·김정훈 정책위의장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종걸 원내대표·이목희 정책위의장은 설연휴 마지막 날인 10일 국회에서 회동하고 11일 개회하는 2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을 이같이 합의했다.

대정부질문은 원래 나흘간 진행하지만 각종 쟁점법안과 선거구 협상 타결이 시급하다는 점을 고려해 이틀로 줄였다고 새누리당 문정림·더민주 김기준 원내 대변인이 전했다.

대정부질문 첫날에는 비경제 분야, 둘째날에는 경제 분야에 대한 질문을 하는 것으로 잠정 합의됐다.

여야는 또 오는 19일과 23일 두 차례 본회의를 열기로 확정했으며, 오는 15일과 16일 오전 10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각각 진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여야 지도부는 이날 회동에서 주요 쟁점법안과 총선 선거구 획정안에 대한 이견은 좁히지 못했다.

문 원내대변인은 "(여야가) 쟁점법안과 선거구 획정안을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기로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고 주장했지만, 김 원내대변인은 "시한을 정해서 하기로 합의한 것은 없다"고 부인했다.

여야는 선거구 획정안을 2월 임시국회 회기 내에 최대한 빨리 처리해야 한다는 데에는 원칙적으로 동의했지만, 처리 날짜를 기약하지는 못했다.

더민주는 또 회동에서 대중소기업상생법과 사회적경제기본법 등 야당의 중점 추진 법안도 여당의 경제활성화 법안과 함께 처리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새누리당은 이에 난색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이신영 서혜림 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