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국가의 안전이익 훼손하면 안돼"…'신중처리 희망'→'촉구'로 표현 격상

중국 정부는 한미 양국이 7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군사적 대응 조치로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논의에 공식적으로 착수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또 한국 등을 향해 "이 문제를 신중하게 처리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중국의 (한반도) '미사일방어' 문제에 대한 입장은 한결같고, 명확하다.

한 국가가 자신의 안전을 도모할 때에는 다른 국가의 안전이익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국 당국의 이런 반응은 "한국 국방부와 주한미군이 오늘 정식으로 사드의 한국배치 문제를 협의한다고 발표했다.

중국은 이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연합뉴스의 팩스 질의서에 대한 답변으로 나왔다.

화 대변인은 또 "유관국가(한국, 미국)가 만약 '지역 미사일방어(시스템)'를 (한반도에) 배치하는 조치를 추진한다면 반도 상황을 자극해 긴장을 한층 더 끌어올리게 되고 이는 지역의 평화·안정을 수호하는 데에도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각방(각국)이 현재의 상황에 적절하게 대응하는 데에도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며 "우리는 유관국가(한국, 미국)가 이 문제를 신중하게 처리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사드 문제에 대한 중국 측의 공식 반응은 기존과 거의 비슷한 것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유관 국가가 이 문제를 신중하게 처리해줄 것을 희망한다(希望)"는 표현 대신 압박 강도를 높인 것으로 해석되는 "촉구한다"(敦促)는 표현을 동원했다.

중국 측은 미국이 사드 시스템을 한국에 배치하면 중국 동부에 배치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 단계에서 포착·추적할 수 있게 된다고 주장한다.

또 궁극적으로는 이 시스템이 북한이 아닌 러시아나 중국의 ICBM을 방어하는 미국의 거대한 미사일방어시스템(MD)의 한 부분을 담당하고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근접정찰 시스템으로도 활용될 것이라고 우려한다.

중국의 '사드배치 우려 여론'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달 신년 대국민 담화 및 기자회견에서 사드 배치 검토 발언을 한 이후 지속적으로 고조되는 양상이다.

관영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최근 사설에서 "한국의 사드 배치는 중국의 안전이익을 위험에 빠트릴 것"이라면서 한국은 이 때문에 발생하는 대가를 치를 준비를 해야 할 것이라고 노골적으로 압박하기도 했다.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이준삼 특파원 js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