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래라저래라 못해" 거듭 밝혀…"위안부 합의, 공식적 효력"

정부는 일본의 집권 자민당이 주한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의 '조기 철거 촉구'를 자국 정부에 요구하기로 한 데 대해 "정부가 나서서 이래라저래라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의 정당 차원 결의안에 대해서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

다만, 소녀상은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설치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부산에 있는 일본 영사관 앞에도 소녀상을 건립하려는 움직임이 이는 데 대한 질문에도 "정부의 입장은 일관되다"며 위와 같은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소녀상 문제에 대한 입장을 일본 정부에 충분히 설명했느냐'는 질문에는 "양국 간 협의 과정에서 우리 입장을 충분히 전달했기 때문에 일본 정부 차원에서 우리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감안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지난해 말 한일 위안부 합의가 조약에 해당하느냐는 질문에는 "양국 정부를 대표하는 외교장관이 공개적인 공동 기자회견에서 공식 입장을 발표한 것으로서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정부가) 단독으로 거주하시는 피해자 할머니를 찾아뵙고 있는데 지금도 현재 진행 중"이라며 윤병세 외교부 장관의 피해자 방문 계획은 "상황을 봐 가면서 여건이 조성되는 대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지(時事)통신은 자민당이 소녀상의 조기 철거를 한국 측에 강하게 촉구하라고 자국 정부에 요구하는 결의안을 마련했다고 25일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kimhyoj@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