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총선을 앞두고 해외에서 한 표를 행사하려는 재외 유권자가 10만 명 넘게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20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전체 재외국민 가운데 유권자로 등록한 인원이 이날 현재 10만 4192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재외 선거인 197만 8197명(추정치)의 5.27%를 차지한다.

특히 2012년 19대 총선과 비교하면 같은 기간 대비 등록률이 2.76%에서 갑절에 가깝게 훌쩍 올라간 것이다.

재외선거인(한국 국적 동포)과 국외부재자(해외 주재원 등)는 해외 투표소에서 한 표를 행사하려면 사전에 재외 유권자로 각각 등록·신고를 해야 한다.

등록은 지난해 11월 15일 시작했으며, 마감일인 다음 달 13일까지 15만∼16만 명 등록을 마칠 것으로 중앙선관위는 전망했다.

만약 15만 명이 재외 유권자로 등록하면 전체 대비 등록률은 7.58%에 달해 지난 19대 총선 등록률(5.53%)에 비해 2%포인트가량 올라가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