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작전부대 찾아 대북 군사대비태세 점검

정호섭 해군참모총장은 26일 북한이 4차 핵실험에 이어 대남 잠수함 도발에 나설 가능성을 경고하고 만반의 대비태세를 강조했다.

정 총장은 이날 동해상에서 경비 임무를 수행 중인 이지스구축함을 방문해 "적 잠수함의 다양한 도발 유형 등 예측불허의 상황에 대비한 대응 절차를 구체적으로 점검하고 맞춤형 대잠전 훈련을 반복 숙달해 적 잠수함 도발시 반드시 찾아내 수장시켜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는 "과거 적 도발 사례에서도 보듯 적은 항상 당직 교대시간 등 우리가 예측하기 힘든 시간과 방법의 도발을 감행했다"며 "도발 양상별 대응태세를 면밀히 점검해 예측불허의 상황에서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 총장은 이날 울릉도 118조기경보전대와 동해 1함대사령부도 찾아 대북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임무 수행 중인 장병을 격려했다.

해군은 정 총장의 동해 작전부대 방문이 "(북한의 4차 핵실험이 초래한) 현 안보 상황과 관련해 군사대비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ljglo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