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은 26일 4·13 총선 결과에 따른 문재인 대표 책임론과 관련, "현재보다는 한 석이라도 많아야지 책임론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교통방송 라디오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에 출연, "최소한 현재 의석(109석) 이상, 그리고 탈당 전 의석수(127석) 이상을 당선시켜야 승리했다고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소망사항은 과반수 달성이지만 사전적으로 그런 이야기를 할 수는 없고…"라고 덧붙였다.

문 대표의 총선 역할론에 대해선 "백의종군 할 수밖에 없다"며 "총선에 어떤 형태로든 총력을 경주, 책임론이 나오지 않도록 만들어야하니 누구보다 선거에 열심히 뛰어야 되지 않나"라고 말했다.

선출직공직자평가위의 '하위 20% 물갈이' 작업과 관련해선 "내가 보기에는 남은 사람들에게 적용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날 문재인 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범야권 전략협의체 구성에 합의한 것과 관련, "구체적으로 뭐가 이뤄졌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평가했다.

이어 후보 단일화 문제에 대해선 "단일화라는 게 선거 막판에 가서 얘기할 문제이지 공천도 끝나지 않고 선거에 공식 돌입하지도 않은 상황에서 미리 단일화를 얘기하는 건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