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어·참다랑어 등 고급어종 육성…'사라진 어종 살리기 프로젝트'도 추진

해양수산부가 김과 어묵 등 고급화에 성공한 수산식품의 활약을 발판으로 수산식품 수출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해수부는 14일 경제부처 합동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자유무역협정(FTA)을 활용한 수산업 경쟁력 강화대책'을 보고했다.

우선 김과 어묵 등 최근 국내외 소비가 큰 폭으로 증가하는 고부가가치 수산식품을 중심으로 수출 확대에 나선다.

김은 조미김, 스낵김 등 가공식품 개발로 수출이 급증하면서 수산물 수출을 이끄는 '수출 효자'로 떠올랐다.

작년 수출실적은 처음으로 3억달러를 돌파했다.

어묵도 어묵 고로케, 어묵 우동 등 신제품 인기에 힘입어 내수 시장 규모가 급성장했을뿐 아니라 중국 수출도 2013년 700만달러에서 2015년 2천100만달러로 2년새 3배나 늘었다.

어묵 고급화를 이끄는 쌍두마차인 삼진어묵은 올해 4월 일본 후쿠오카(福岡)에, 고래사어묵은 오는 15일 중국 상하이(上海)에 각각 매장을 연다.

이 같은 김과 어묵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해수부는 상품화·생산→통관·물류→홍보·마케팅으로 이어지는 체계적인 수산물 수출 지원 대책을 추진한다.

현지 입맛에 맞는 상품개발에 투자한다.

유통·가공 기술 개발, 건강기능성 식품 개발, 전통수산식품 고품질화 등의 연구개발(R&D)에 투자하는 규모를 작년 22억원에서 올해 42억원으로 늘린다.

또 어묵을 중심으로 수출용 식품 생산을 위한 가공 기가재 등 장비 개발을 확대하고, 김 등 유망상품 양식면허를 확대해 수출 물량을 확보한다.

한·중 FTA 체결로 수산식품의 중국 수출 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신속한 통관을 지원하고자 중국 검역당국과 협의를 강화하고, 중국에 진출한 국내 물류기업과 협력해 신선수산물·식품 물류망(콜드체인)을 확보할 계획이다.

중국 수출 판로를 온라인몰·백화점·홈쇼핑 등으로 다양화하고 TV 광고 방영, 박람회 개최 등으로 한국 수산식품 인지도를 높여 나간다.

아울러 세계적으로 고급 수산물 소비가 증가하는 추세를 타고 연어와 참다랑어 등 고급어종 양식기술 개발과 상업생산을 늘린다.

연어를 양식하는 동해 STF사에서 올해 양식연어 700t을 상업 출하해 중국 시장 테스트를 하는 등 수출 가능성을 타진한다.

참다랑어는 이미 생산한 종자 1천여마리를 어미가 될 때까지 육성하고, 양식기술을 민간에 보급해 상업생산 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마구잡이 자원 남획 등으로 우리나라 바다에서 사라진 물고기를 되살리는 데도 주력한다.

해수부가 2014년부터 추진한 '명태살리기 프로젝트'는 성과를 내고 있다.

어미명태로부터 확보한 수정란 3만9천마리를 20㎝ 크기로 사육해 이 중 1만5천마리를 지난달 강원 고성 해역에 방류했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올해도 종묘 방류 등 자원 회복 대책을 꾸준히 추진해 명태가 다시 식탁에 오를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명태 이외에도 국민이 선호하는 말쥐치, 병어 등을 되살리기 위한 프로젝트도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날 해수부가 보고한 수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은 이달 하순 발표할 올해 업무계획에도 핵심 과제로 들어간다.

김영석 해수부 장관은 "수산업을 통한 소득 증대 등 국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종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ric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